휘선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소모임 회원보기 출석부 동문소식 우리끼리
  http://whimoonob.kr/cafe/whisun
운영자 : 63회 이재현
회원수 : 83명
212명
3232910명
회칙
조직도
연간사업계획
BIZ
구홈페이지자료

산행이야기
산행사진
산행출석부
산행정보
휘선후원금

회원명부

쉼터
좋은 글
유모어
추억의 사진방
[ 자유게시판 ]
제목 “네 자신을 알라(Gnothi Seauton)!”
작성자 63회 이순실 등록일 2019.08.12 19:40 조회수 147

네 자신을 알라(Gnothi Seauton)!”

 

그야말로갈등의 시대입니다.

극단의 목소리들이 난무합니다.

 

자신이 대단한 지식인 인양

선동을 일삼는 사람들을 보면,

겸허하게 진실을 찾는 사람이 드물더군요.

대부분 얼치기 신념의 노예인 셈입니다.

 




노자는

“아는 자는 말하지 않고, 말하는 자는 알지 못한다

(知者不言言者不知).”고 갈파했고,

 





장자는

“개가 잘 짖는다고 해서 좋은 개라고 할 수 없듯,

사람이 말을 잘 한다고 해서 현자라고 할 수 없다

(狗不以善吠爲良, 人不以善言爲賢)”고 말했지요.






공자는

“아는 것을 안다고 하고,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하는 것

(
知之爲知之不知爲不知)이 진정한 앎이라고 했지요.







소크라테스는

늘 델피신전의 상인방에 새겨진 경구를 인용하며

소피스트들에게 경고했지요.

“네 자신을 알라(Gnothi Seauton)!”

 




우리는 우리의 무지를 잘 모르지요.

그렇게 되면 겸허해지고, 좀 더 지혜로워질 수 있을 텐데….

 

주말에 읽은 책에서 저의 무지를 깨달으며,

여러분과 지혜를 공유하려 합니다.

 

가슴에 울리는 목소리 전합니다.

“네 자신을 알라(Gnothi Seauton)!”

 

[모셔온 글입니다]

   
29137 "안중근 장군은 기자였고 기업가, 교육자였다"
29136 등산이 독이 되는 경우… 중년들은 왜 위험에 빠지나
29134 휘선회 기금 새 통장 개설
29132 하늘공원엘 다녀 왔습니다. - 2019년 9월 15일 619차 산행
29130 한일 지소미아 얼마나 필요한 것인가?
29106 “네 자신을 알라(Gnothi Seauton)!”
29103 수잔 헤이워드 - Susan Hayward
29102 전설의 배우들을 죽음으로 몰고간 그것의 정체는?
29101 덥다고 찬물 벌컥벌컥…“물 섭취가 돌연사 위험 높일 수도”
29098 미국의 Death Valley(죽음의 계곡)
29097 ♠ 탁족(濯足)